•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밴드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빠른견적요청
상담신청      기본 무료상담으로 빠르게 분쟁을 해결하세요!

보상연구센터 상담연락처

무료상담 
02-6925-2289
 

평일 상담 09:00~18:00

FAX 02-6442-6221

무료상담신청

- -
  

[자세히보기]

사망보험금이 상속인의 고유재산인지 여부

대법원 2004. 7. 9. 선고 200329463 판결 

 

[대여금][2004.8.15.(208),1321] 

 

판시사항

[1] 자동차상해보험의 법적 성격

[2] 생명보험의 보험계약자가 보험수익자의 지정권을 행사하기 전에 보험사고가 발생하여 피보험자의 상속인이 보험수익자로 되는 경우, 상속인이 가지는 보험금청구권이 상속재산인지 여부(소극)

[3] 상해의 결과로 사망하여 사망보험금이 지급되는 상해보험에 있어서 보험수익자가 지정되어 있지 않아 피보험자의 상속인이 보험수익자로 되는 경우, 보험금청구권이 상속인의 고유재산인지 여부(적극)

판결요지

[1] 자동차상해보험은 피보험자가 피보험자동차를 소유·사용·관리하는 동안에 생긴 피보험자동차의 사고로 인하여 상해를 입었을 때에 보험자가 보험약관에 정한 사망보험금이나 부상보험금 또는 후유장해보험금 등을 지급할 책임을 지는 것으로서 인보험의 일종이기는 하나, 피보험자가 급격하고도 우연한 외부로부터 생긴 사고로 인하여 신체에 상해를 입은 경우에 그 결과에 따라 보험약관에 정한 보상금을 지급하는 보험이어서 그 성질상 상해보험에 속한다.

[2] 보험계약자가 피보험자의 상속인을 보험수익자로 하여 맺은 생명보험계약에 있어서 피보험자의 상속인은 피보험자의 사망이라는 보험사고가 발생한 때에는 보험수익자의 지위에서 보험자에 대하여 보험금 지급을 청구할 수 있고, 이 권리는 보험계약의 효력으로 당연히 생기는 것으로서 상속재산이 아니라 상속인의 고유재산이라고 할 것인데, 이는 상해의 결과로 사망한 때에 사망보험금이 지급되는 상해보험에 있어서 피보험자의 상속인을 보험수익자로 미리 지정해 놓은 경우는 물론, 생명보험의 보험계약자가 보험수익자의 지정권을 행사하기 전에 보험사고가 발생하여 상법 제733조에 의하여 피보험자의 상속인이 보험수익자가 되는 경우에도 마찬가지라고 보아야 한다.

[3] 보험수익자의 지정에 관한 상법 제733조는 상법 제739조에 의하여 상해보험에도 준용되므로, 결국 상해의 결과로 사망한 때에 사망보험금이 지급되는 상해보험에 있어서 보험수익자가 지정되어 있지 않아 위 법률규정에 의하여 피보험자의 상속인이 보험수익자가 되는 경우에도 보험수익자인 상속인의 보험금청구권은 상속재산이 아니라 상속인의 고유재산으로 보아야 한다.

참조조문

[1] 상법 제737[2] 상법 제730, 733[3] 상법 제733, 739

참조판례

[1] 대법원 2001. 9. 7. 선고 200021833 판결(2001, 2178)

[2] 대법원 2001. 12. 24. 선고 200165755 판결

대법원 2001. 12. 28. 선고 200031502 판결(2002, 365)

대법원 2002. 2. 8. 선고 200064502 판결

전 문

원고,상고인이종필 (소송대리인 변호사 김석조 외 1)

피고,피상고인용태중 외 2(소송대리인 서정 법무법인 담당변호사 안창주)

원심판결서울고법 2003. 5. 14. 선고 200171165 판결

주문

상고를 기각한다. 상고비용은 원고가 부담한다.

이유

1. 원심의 판단 요지

. 원심은 그 채용 증거들을 종합하여 다음과 같은 사실을 인정하였다.

(1) 박광소는 원고로부터 1998. 8.15,000만 원을, 같은 해 9.1억 원을 각 차용한 후, 1999. 11. 20.경에 이르러 원고와 사이에서 위 원금에 이자를 더하여 합계 3억 원을 2000. 6. 30.까지 원고에게 지급하기로 약정하였다.

(2) 박광소의 아들인 피고 박철원은 2000. 12. 6.경 엘지화재해상보험 주식회사와 사이에서 피보험자동차를 서울 47304호 엘란트라 승용차로, 피보험자를 박광소로, 보험기간을 2000. 12. 7.부터 2001. 12. 6.까지로 하는 플러스개인용자동차보험계약을 체결하였는데, 위 자동차보험에는 그 담보내용으로 대인배상 I, 대인배상 II, 대물배상, 자동차상해, 무보험차상해, 자기차량손해 등이 포함되어 있었고, 그 중 자동차상해보험(이하 '이 사건 자동차상해보험'이라 한다)은 보험가입금액이 사망의 경우는 1인당 2억 원, 부상의 경우는 1인당 2,000만 원, 후유장해의 경우는 1인당 2억 원으로 정해져 있었다.

(3) 피고 박철원은 자동차보험에 관하여 위와 같이 박광소를 피보험자로 지정하기는 하였으나, 자동차보험에 포함되어 있던 이 사건 자동차상해보험의 사망보험금에 관한 보험수익자를 따로 지정하지는 않았고, 그 보험약관에도 보험수익자의 결정에 관한 내용이 규정되어 있지 않았다.

(4) 박광소가 2001. 3. 10. 피보험자동차를 운전하던 중 발생한 교통사고로 사망한 후, 박광소의 처와 아들들인 피고들은 같은 달 21. 엘지화재해상보험 주식회사로부터 이 사건 자동차상해보험의 사망보험금으로 56,627,290원을 지급받았다.

(5) 한편, 피고들은 같은 해 5. 7. 서울가정법원에 상속포기의 신고를 하여 같은 달 16. 상속포기 신고를 수리하는 심판을 받았다.

. 원심은 나아가, 이 사건 자동차상해보험의 사망보험금은 상속재산에 속하는 것인데 피고들이 이를 수령한 것은 민법 제1026조 제1호에 정한 '상속인이 상속재산에 대하여 처분행위를 한 때'에 해당하여 피고들은 단순승인한 것으로 보게 되므로 그 후에 이루어진 상속포기의 신고는 효력이 없다는 원고의 주장에 대하여, 이 사건 자동차상해보험은 인보험의 일종으로서 상해의 결과 사망에 이른 경우 생명보험에 속한다고 할 것인데, 보험계약자가 보험수익자의 지정권을 행사하기 전에 보험사고가 발생하여 피보험자가 사망한 경우에는 상법 제733조에 의하여 피보험자의 상속인이 보험수익자가 되고, 그러한 경우 보험금청구권은 보험수익자인 상속인들의 고유재산일 뿐 박광소의 상속재산은 아니라고 할 것이므로, 피고들이 이 사건 자동차상해보험의 사망보험금을 수령한 행위는 민법 제1026조 제1호에 정한 단순승인 사유에 해당하지 아니하며, 따라서 피고들의 상속포기 신고는 적법하다고 판단하여, 원고의 위 주장을 배척하였다.

2. 상고이유에 대한 판단

. 먼저, 기록에 의하여 살펴보면, 이 사건 자동차상해보험의 사망보험금에 관하여 보험계약자인 피고 박철원이 보험수익자를 지정하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그 보험약관에도 보험수익자의 결정에 관한 내용이 규정되어 있지 않았다는 원심의 사실인정은 정당한 것으로 수긍이 가고, 거기에 채증법칙을 위배하여 사실을 오인하거나 보험수익자의 지정에 관한 법리를 오해한 위법 등이 있다고 할 수 없다.

. 그런데 이 사건 자동차상해보험은 피보험자가 피보험자동차를 소유·사용·관리하는 동안에 생긴 피보험자동차의 사고로 인하여 상해를 입었을 때에 보험자가 보험약관에 정한 사망보험금이나 부상보험금 또는 후유장해보험금 등을 지급할 책임을 지는 것으로서 인보험의 일종이기는 하나, 피보험자가 급격하고도 우연한 외부로부터 생긴 사고로 인하여 신체에 상해를 입은 경우에 그 결과에 따라 보험약관에 정한 보상금을 지급하는 보험이어서 그 성질상 상해보험에 속한다고 할 것이다( 대법원 2001. 9. 7. 선고 200021833 판결 참조). 따라서 이 사건 자동차상해보험 중 피보험자가 상해의 결과 사망에 이른 때에 지급되는 사망보험금 부분을 분리하여 이를 생명보험에 속한다고 본 원심의 판단은 잘못이다.

그러나 보험계약자가 피보험자의 상속인을 보험수익자로 하여 맺은 생명보험계약에 있어서 피보험자의 상속인은 피보험자의 사망이라는 보험사고가 발생한 때에는 보험수익자의 지위에서 보험자에 대하여 보험금 지급을 청구할 수 있고, 이 권리는 보험계약의 효력으로 당연히 생기는 것으로서 상속재산이 아니라 상속인의 고유재산이라고 할 것인데( 2001. 12. 24. 선고 200165755 판결, 2001. 12. 28. 선고 200031502 판결, 대법원 2002. 2. 8. 선고 200064502 판결 등 참조), 이는 상해의 결과로 사망한 때에 사망보험금이 지급되는 상해보험에 있어서 피보험자의 상속인을 보험수익자로 미리 지정해 놓은 경우는 물론, 생명보험의 보험계약자가 보험수익자의 지정권을 행사하기 전에 보험사고가 발생하여 상법 제733조에 의하여 피보험자의 상속인이 보험수익자가 되는 경우에도 마찬가지라고 보아야 할 것 이며, 나아가 보험수익자의 지정에 관한 상법 제733조는 상법 제739조에 의하여 상해보험에도 준용되므로, 결국 이 사건과 같이 상해의 결과로 사망한 때에 사망보험금이 지급되는 상해보험에 있어서 보험수익자가 지정되어 있지 않아 위 법률규정에 의하여 피보험자의 상속인이 보험수익자가 되는 경우에도 보험수익자인 상속인의 보험금청구권은 상속재산이 아니라 상속인의 고유재산이라고 보아야 할 것이다 .

그렇다면 원심의 이유 설시에 일부 적절하지 않은 점이 있기는 하나, 이 사건 보험금청구권이 상속재산이 아니라고 판단하여 법정단순승인에 관한 원고의 주장을 배척한 원심의 조치는 결국 정당하고, 거기에 이 사건 자동차상해보험 중 사망보험금의 귀속관계 또는 상속의 단순승인에 관한 법리를 오해한 위법 등이 있다고 할 수 없다.

. 한편, 피보험자동차에 관한 자기차량손해보험금은 상속재산에 속하는 것임이 분명한데 피고들은 위 사망보험금뿐만 아니라 자기차량손해보험금 1,548,700원도 수령하였으므로 상속인인 피고들이 상속재산에 대한 처분행위를 한 때에 해당한다는 점은 원고가 상고심에 이르러 비로소 주장하는 새로운 사실이고 원심에서는 주장한 바 없었음이 기록상 명백하므로, 이는 원심판결에 대한 적법한 상고이유가 될 수 없고( 대법원 1992. 9. 25. 선고 9224325 판결, 2002. 1. 25. 선고 200163575 판결 등 참조), 따라서 원심판결에 이 점에 관한 심리미진, 법리오해 등의 위법이 있다고 할 수 없다.

3. 결 론

그러므로 상고를 기각하고, 상고비용은 패소자가 부담하도록 하여 관여 법관의 일치된 의견으로 주문과 같이 판결한다.

대법관 윤재식(재판

 

(출처 : 대법원 2004. 7. 9. 선고 200329463 판결[대여금] > 종합법률정보 판례)

 

0

추천하기

0

반대하기

첨부파일 다운로드

등록자관리자

등록일2017-06-13

조회수915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밴드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스팸방지코드 :

화물차운전중 사고로인한 보험금 공제여부(대법원 2015. 1. 15. 선고 2014두11571..

대법원 2015. 1. 15. 선고 2014두11571 판결[유족급여부지급처분취소][미간행]   【판시사항】[1] 산업재해보상보험법 제80조 제3항에서 정한 ‘수급권자가 동일한 사유로 민법이나 그 밖의 법령에 따라 받은 금품’의 범위   [2] 근로자 갑이 사업주 소유의 화물차를 운전하여 업무를 수행하던 중 교통사고로 사망하여 유족 을이 위 차량이 가입된 자동차보험의 자동차상해담..

Date 2017.05.02  by 관리자

제설작업 중 넘어져서 ‘의족`이 파손되었다면 산재보험으로 보상받을 수 ..

제설작업 중 넘어져서 ‘의족`이 파손되었다면 산재보험으로 보상받을 수 있을까요.   A씨는 아파트 경비원으로 근무하다가 눈이 많이 내린 날 미끄러져서 의족이 부서졌습니다. A씨는 근로복지공단을 상대로 산재보험법 상 요양급여 지급을 요구했습니다. 그러나 공단은 의족이 파손된 것이 요양급여 지급 기준이 아니라며 이를 거절했습니다.   쟁점은 의족을 어떻..

Date 2017.05.02  by 관리자

과실을 따져봐요 8편

안녕하세요   법무법인 예율 보상연구센터입니다.오늘도 애매모호하고 억울한 여러 가지 교통사고 과실사례에 대해 알아볼까 합니다.‘과실을 따져봐요’ 8편입니다.   교통사고가 발생하면 당시 상황에 따라 과실이 정해지는데 후방추돌이나 정차 중 충격과 같이 피해자와 가해자가 분명하게 나뉘고 과실도 100:0으로 객관적인 판단이 되는 경우도 있지만 애매모호한..

Date 2017.05.02  by 관리자

임산부가 교통사고를 당했다면?

<임산부가 교통사고를 당했다면?>   안녕하세요 법무법인 예율 보상연구센터입니다.   오늘은 임산부가 교통사고를 당한 경우를 가정하고 보험금 합의 방법에 관해 이야기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먼저 임산부가 교통사고를 당한 경우 보험회사와 섣불리 합의하지 마시기를 권장 드립니다.   첫 번째 이유는 임산부의 특성상 부상 및 치료에 필요한 검..

Date 2017.04.24  by 관리자

교통사고로 인한 피해자의 후유증이 그 사고와 피해자의 기왕증에 경합하..

대법원 2007. 4. 12. 선고 2006다84263 판결[손해배상(자)][미간행]         【판시사항】     [1] 교통사고로 인한 피해자의 후유증이 그 사고와 피해자의 기왕증에 경합하여 나타난 경우, 손해배상의 범위 및 그 판단 기준       [2] 논리칙, 경험칙에 반하지 않는 신체감정촉탁결과가 제출되고 사정변경이 없는 사안에서, 법원이 신체재감..

Date 2017.04.24  by 관리자

자살(재해)보험금 대법원 판례(대법원 2016. 5. 12. 선고 2015다243347 판결)

대법원 2016. 5. 12. 선고 2015다243347 판결 【판시사항】[1] 보험약관의 해석 원칙 [2] 갑이 을 보험회사와 주된 보험계약을 체결하면서 별도로 가입한 재해사망특약의 약관에서 피보험자가 재해를 직접적인 원인으로 사망하거나 제1급의 장해상태가 되었을 때 재해사망보험금을 지급하는 것으로 규정하면서, 보험금을 지급하지 않는 경우의 하나로 “피보험자가 고의로 자신..

Date 2017.04.24  by 관리자

무보험자동차 상해담보에서 형사합의금은 공제대상(대법원 2004.12.24.선고200..

.

Date 2017.04.24  by 관리자

과실을 따져봐요 7편

안녕하세요   법무법인 예율 보상연구센터입니다.오늘도 애매모호하고 억울한 여러 가지 교통사고 과실사례에 대해 알아볼까 합니다.  ‘과실을 따져봐요’ 7편입니다.   교통사고가 발생하면 당시 상황에 따라 과실이 정해지는데 후방추돌이나 정차 중 충격과 같이 피해자와 가해자가 분명하게 나뉘고 과실도 100:0으로 객관적인 판단이 되는 경우도 있지만 ..

Date 2017.04.24  by 관리자

근로자가 회사 외의 행사나 모임에 참가하던 중 당한 재해를 업무상 재해로..

대법원 2013. 12. 12. 선고 2012두8656 판결[산재보험급여액징수처분취소][미간행]   【판시사항】근로자가 회사 외의 행사나 모임에 참가하던 중 당한 재해를 업무상 재해로 인정하기 위한 요건【참조조문】산업재해보상보험법 제5조 제1호, 제37조 제1항 제1호 (라)목, 산업재해보상보험법 시행령 제30조【참조판례】대법원 1997. 8. 29. 선고 97누7271 판결(공1997하, 2932)【전 문】【..

Date 2017.04.24  by 관리자

자동차 대차 비용 청구시 입증책임(대법원 2013. 2. 15. 선고 2012다67399 판결)

대법원 2013. 2. 15. 선고 2012다67399 판결자동차 대차 비용 청구시 입증책임     【판시사항】   [1] 확인의 소에서 권리보호요건으로서 확인의 이익과 피고적격   [2] 교통사고 피해자가 자동차 수리에 필요한 일정한 기간 동안 동종·동급의 다른 자동차를 대차한 비용을 가해자나 보험사업자에게 손해배상금이나 보험금으로 청구하는 경우, 그 청구를 인용하기 ..

Date 2017.04.24  by 관리자